Skip to main content

401(k) 조기 인출이 올바른 선택일까?

401(k)는 매달 일정 금액을 직장인과 고용주가 부담해 적립하는 은퇴 연금 계좌입니다. 적립금은 증시나 펀드등에 투자되며, 그에 따른 이익에는 과세가 유예되는 혜택이 부여됩니다. 그러나 59.5세 이전에 401(k)에서 적립금을 조기 인출할 경우 소득세와 벌금이 부과됩니다.

조기 인출이 증가한 이유는 세금과 벌금 부과라는 불이익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의 장기화로 인한 물가 상승으로 생활비가 부족해졌기 때문입니다. 또한, 지난해 뉴욕 증시의 호황으로 401(k) 자산의 가치가 19% 급등한 것도 한몫했습니다.

어떤 것이 당신에게 맞을까요?

일반적으로 401(k) 대출(loan)은 조기 인출(early withdrawal)보다 나은 선택입니다. 제때에 돈을 상환하면 인출 금액에 대한 세금을 낼 필요가 없습니다. 또한 귀하가 지불한 이자는 자신의 은퇴 계좌 잔액에 추가됩니다.

그러나 401(k) 대출을 받기 전에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1. 급여 감소: 대부분의 401(k) 플랜은 참가자가 급여 공제를 통해 대출을 상환하도록 요구합니다. 401(k)에서 대출을 받으면 월 급여 수령액이 대출 금액만큼 줄어듭니다. 이미 재정 문제가 있는 경우, 급여 감소는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2. 은퇴 기여금 및 고용주 매칭 기회 상실: 일부 플랜은 대출을 상환하는 동안 401(k)에 기여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만약, 대출 상환에 5년이 걸리면 5년 동안 은퇴 자금을 저축하지 못하게 됩니다. 또한, 고용주가 기여금을 매칭해주는 경우 그 혜택도 놓치게 됩니다.
  3. 투자 수익 상실: 대출 중인 돈은 시장에 투자되지 않습니다. 401(k) 플랜에 투자되었다면 더 높은 수익률을 얻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4. 수수료: 많은 플랜이 대출에 대해 서류 수수료 및 분기별 유지 관리 수수료를 부과합니다. 이는 401(k)에서 돈을 빌리는 비용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5. 세금 문제 가능성: 401(k) 대출이 남아 있는 동안 직장을 떠나게 되면, 대출을 상환할 시간이 제한됩니다. 세금 신고 기한까지 대출을 상환하거나 롤오버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2023년 12월에 직장을 떠나면서 대출 잔액이 $2,000 남아 있다면, 2024년 4월 15일까지 $2,000를 상환해야 합니다. 세금 신고 기한 연장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만약 대출을 상환하지 못하면, 고용주는 미상환 잔액(unpaid balance)을 분배(distribution)로 간주할 것입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과세 대상이 되며, 10%의 조기 인출 벌금도 부과됩니다.

PC 버젼 보기 | Mobile 버젼 보기

"*" indicates required fields

Step 1 of 4

재택근무 하시는 분들, 홈오피스 세금 혜택 받고 계신가요?*
모든 세금혜택을 받고계신가요
Close